이낙연, 대야 협치 원칙론…통합당에 '극우 선긋기' 요구

김재성 기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8-30 15:25:10
  • -
  • +
  • 인쇄
▲ 지난 7월 15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제공

 

이낙연 신임 대표가 이끄는 '거대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대야 기조에 변화가 있을지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미래통합당과의 협치를 강조했으나, 부동산 정책,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등 문재인 정부 주요 국정과제에 있어서는 추진력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지난 29일 당 대표 수락 연설에서 대야 관계와 관련해 "원칙은 지키면서도 야당에 양보할 것은 양보하는 '원칙 있는 협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 대표 측 관계자는 30일 "이 대표는 협치를 반드시 이뤄야 한다는 의견"이라며 "이는 선택이 아닌 상수"라고 설명했다.

21대 국회 초반 여당의 '입법 독주'에 대한 비판이 불거진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대응, 9월 개막하는 정기국회 등을 고려하면 야당의 협조가 필수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진정한 협치를 이루려면 통합당의 태도 변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이 대표의 인식도 드러난다.

그는 "통합당이 '극단 세력과 선을 긋겠다'고 한 말이 진정이라면 우리와 근접할 수 있다"고 했는데, 이른바 '태극기 부대'와 전광훈 목사로 대표되는 극우 세력에 통합당이 확실히 선을 그어야 한다는 언급으로 해석된다.

또한 주요 국정과제를 비롯한 현안에 있어 야당에 마냥 양보하거나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원칙론'을 누차 강조해오기도 했다.

전날 야권을 향해 "대화를 이유로 (부동산 관련) 법안 처리를 늦췄다면 시장 불안감이 더 커졌을 것", "우리는 (공수처법) 찬성을 안 했으니 지키지 않겠다고 하면 입법부가 법치주의를 스스로 허무는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다만 현재로서는 코로나19 대응과 민생·경제 대책이 시급한 만큼 쟁점이 뚜렷한 정책을 무리하게 밀어붙이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양쪽에 모두 인연이 깊은 이 대표의 취임을 계기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이 성사되리라는 기대도 고개를 든다.

한 당직자는 "조만간 이 대표의 김 위원장 예방을 시작으로 협치 노력이 구체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