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교육청·경찰, '보행안전 공동협약'…전동킥보드 무단방치 개선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0 15:10:16
  • -
  • +
  • 인쇄
완전한 보행주권 확보 위한 종합계획 발표

▲ 협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조희연 교육감(좌)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우)과 함께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서울시 제공

 

10일 서울시는 보행자의 날을 맞아 서울시 교육청, 서울지방경찰청과 MOU를 맺고 시민의 안전한 보행권 확보를 위한 ‘보행안전개선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협약식은 공유PM, 개인형 이동수단 활성화 등 변화하고 있는 교통 환경에 대해 시민의 안전한 보행권 확보를 위한 종합 계획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올바른 이용 방법을 시민에게 안내함으로써 보행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보행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PM은 휴대성과 빠른 속도를 장점으로 이용 대수가 크게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안전운행 미준수로 사고 건수가 전년대비 168%로 대폭 증가하고 있으며, 보도 위에 무단으로 방치돼 보행자를 위한 보도 공간을 침해하고, 횡단보도 등 주요 통행 지역에서도 무질서하게 이용되고 있어 보행자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PM 등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보행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조화로운 교통 요건 구축을 목표로 이번 종합 대책을 마련한다. 선제적인 정책 수립을 통해 보행 사고를 절감하고, 안전한 교통 문화 확산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자전거 등록제 및 공유 PM 데이터의 지자체 공유 의무화도 추진한다. 자전거 등록제의 경우 ‘전국적인 자전거 등록정보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도난 예방 및 방치기기 관리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식은 PM 활성화 등 변화하는 교통 환경 속에서 지자체가 민·관·경을 아울러 선제적인 협력체계를 마련한 전국 지자체 최초의 시도다. 전국에서 공유 교통이 가장 활성화 되고 있는 만큼, 상호 협력을 통해 속도감 있게 제도와 문화 정착을 이끌 계획이다.

각 기관은 앞으로 △보행자 배려 운행문화 정착을 위한 교육 및 계도 강화 △보행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 △보행안전문화 정착 관련 법령 정비 추진 등 상호 협력을 통해 보행 문화 혁신을 이끈다.

공유PM, 자전거, 오토바이 운전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 및 보행자 배려 운전교육 강화를 실시하고, 보행자를 위협하는 무단 운행에 대한 계도와 단속도 강화한다. 뿐만 아니라 초·중·고등학교에서 자전거, PM 이용 안전교육과 보행자 배려 운전교육을 실시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보행자 우선 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알린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학생들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학교 교통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모든 학교 학생들에게 교통안전교육을 강화하도록 했다.

특히 자전거(픽시 자전거 포함), 전동킥보드 등의 개인형이동장치, 오토바이 등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인명보호장구 착용, 면허증 소지, 교통신호를 준수하여 안전하게 타도록 교육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앞으로 학교의 유휴 교실을 확보하여 교실형 안전체험관을 개설하고 학교 중심의 실질적인 교통안전교육이 가능하도록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는 사람 중심, 보행자 중심의 철학을 선언하며 보행공간 확충, 사고 저감, 안전한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보행 사업을 추진해왔다”라며 “보행, 개인형 이동수단 등 녹색 교통을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교통 정책을 수립하고, 더 나아가서는 시민의 삶의 질이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서울만의 ‘보행 경쟁력’을 세계적 수준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