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황교안 미워말라…서로 협력해 나라 구해야"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4 15:09:16
  • -
  • +
  • 인쇄

▲ 연합뉴스 제공.

 

4·15 총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4일 유권자를 향해 경쟁 상대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이날 오전 종로 명륜동 유세에서 "황 대표를 너무 미워하지 말아 달라. 그리고 (황 대표 지지자들도) 저 이낙연도 너무 미워하지 말아 달라. 우리는 어차피 서로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우선 저부터 생각이 달라도 미워하지 않겠다"며 "혹시 마음속에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오면 입 꾹 다물고 참겠다. 그래서 이 위기의 강을 건널 때 국민 하나도 외면하지 않고 함께 건너겠다."고 다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민 모두 고통을 겪는 상황에서 여야가 대립이 아닌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크게 벌리고 있다. 이 계곡을 건너가야 하며, 고통의 계곡을 국민 어떤 분도 낙오하지 않고 건널 수 있도록 모두 손을 잡아야 한다." 말했다.

 

이어 "세계 어느 나라보다 우리가 더 빨리 이겨낼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 대한민국의 방역체계 또는 방역기술을 본받아간 나라가 세계 121개 나라다. 우리 국민이 너무 위대하기 때문"이라며 "생각이 다른 분이 있을 수 있지만 저는 제 양심을 걸고 정부에 수고한다고 말하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종로 지역 발전과 관련해서는 "한편으로는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또 한편으로는 현대의 역동성과 매력을 발산하는 지역이 되면 후대에 가장 자랑스럽고 풍요로운 종로를 물려줄 수 있다"며 대학로 공연예술공간 발전, 이화동 교통편의 증진, 낙원동 문화광장 조성 등의 공약을 내놨다.

 

이날 이 위원장의 유세 현장에는 일본 기자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한 일본 기자가 '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를 하지 않는 등 중국에 관대하다는 지적이 있다'고 묻자 "사실에 대한 오해가 있으며, 코로나 사태 초기에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했다. 오직 후베이성에 대해서만 취한 상당히 강력한 조치"라고 답했다.


또 일본 기자가 “민주당이 ‘야당이 지나치게 일본을 옹호한다’고 비판하고 있다”고 하자 “야당이 정부에 ‘왜 중국에는 할 말도 못하면서 일본에는 강경한가’라고 하는 것에 대한 여당의 반응이었을것”  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비자면제 협정을 체결해 양쪽이 공정하게 지켜야 하는데 (일본의 조치로) 그게 무너져 한국도 비자 심사를 한 것이다. 정치적 판단 때문에 사실관계까지 오해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