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공무원들 구속 심사

우도헌 기자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7 14:47:48
  • -
  • +
  • 인쇄
▲사진= 경찰청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투데이 = 우도헌 기자]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이하 합수본)가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직원 및 경기도 전 간부, 공공기관 직원 등에 대해 전인원 구속 심사대에 올릴 예정이다.

 

부동산투기 합수본은 7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예정지 인접 토지를 매매한 혐의를 받는 경기도 전 간부 A씨를 8일 오전 10시 구속 심사대에 세운다"고 밝혔다.

 

이어 합수본 관계자는 "경찰이 신청한 A씨의 구속영장을 검찰이 받아들여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며 "내일 오전 10시 수원지법에서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인 영장실질심사가 열린다"고 전했다.

 

경기도 투자진흥과 팀장으로 일하던 A씨는 지난 2018년 내부 정보를 통해 가족회사 명의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주변 개발 예정지 인근 토지를 5억원 가량 매입한 혐의 등 이다.

 

앞서 수원지법은 A씨의 필지 8개를 대상으로 부적절한 방식으로 소유했다는 의혹으로 기소 전 몰수보전 청구를 인용한 바 있다.

 

LH 전북본부 직원 B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청구됐다.

 

전주지법은 "8일 오전 11시 B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구속 여부를 심리한다"고 밝혔다. B씨는 지난 2015년 전북의 개발 지역 땅에 투기한 혐의다. 

 

또 한국농어촌공사 직원 C씨도 내부 정보를 통해 경북 영천시 임고면 사업 예정지 땅을 매입한 혐의로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를 신청했으며, 대구지법은 8일 오후 2시30분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합수본은 현재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6일 기준 24건이 추가 신고되어 총 744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땅 투기 의혹 혐의를 받는 LH 직원 및 지인 등 2명은 검찰이 영장 청구를 검토하는 단계이며, 앞서 경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으로 수사를 보완하는 중이다.

 

우도헌 기자 trzzz@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