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86만명 내집 마련 성공…4.1%는 두 채 이상

김수복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4:40:59
  • -
  • +
  • 인쇄
청약예정자들로 붐비는 본보기주택

 


무주택자였다가 작년에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사람들이 8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거래가 가장 활발한 지역은 인구 유입이 많은 세종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행정자료를 활용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 결과'를 보면 작년 11월 1일 기준으로 1년 전 무주택자였다가 주택을 장만한 이는 85만8천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주택을 한 채 취득한 이는 95.9%였고, 두 채 이상을 취득한 이는 4.1%였다.

반대로 주택을 소유했다가 무주택자가 된 이는 44만1000명이었다. 이 가운데 두 채 이상 다주택 소유자였다가 무주택자가 된 이는 2만1000명이었다.

한 채 소유자였다가 다주택자가 된 사람은 30만1000명이었다. 다주택자였다가 한 채 소유자가 된 이는 23만2000명이었다.

전국적으로 주택 소유 건수가 증가한 이는 124만4000명이었다. 이 가운데 한 채가 증가한 사람은 117만6천명, 두 채는 4만9천명, 세 채 이상은 1만9000명이었다.

전체 인구 중 주택소유 건수가 증가한 이의 비율이 높았던 지역은 세종(4.3%), 광주(2.8%)였고 부산(2.0%), 서울(2.3%)은 비율이 낮은 지역이었다.

반면 소유주택 수가 감소한 이는 75만4000명이었다. 한 채 이상 감소한 이는 70만5000명, 두 채는 3만4000명, 세 채 이상 감소한 이는 1만5000명이었다.

전체 인구 중 주택 소유 건수가 감소한 비율이 높았던 지역은 세종(2.4%), 전남(2.2%), 광주(1.8%) 순이었다.

주택 소유 건수가 증가한 124만4000명을 나이로 분석한 결과 30대(33만7000명·27.1%), 40대(33만6000명·27.0%)가 많았다. 반면 30세 미만은 9만2000명(7.4%)으로 적었다.

주택이 두 채 이상 증가한 이의 비율은 50대(6.6%), 60대(6.6%), 70대(6.2%)에서 높게 나타났다.

주택 소유 건수가 감소한 이 75만4000명을 역시 나이로 분석해 보니 40대(18만6000명·24.6%), 50대(19만2000명·25.5%)가 많았다. 30세 미만은 1만6000명(2.2%)에 그쳤다.

두 채 이상 감소한 이는 50대(7.2%), 60대(7.6%), 70대(7.4%) 등에서 많았다. 30대는 4.7%, 40대는 5.9%였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자산 형성이 덜 된 30세 미만보다는 그 이상 연령대에서 주택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았다"며 "지역으로 보면 전국에서 인구 유입이 가장 활발한 세종에서 주택 거래가 빈번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복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