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S20 개통 첫날... 전작 '절반 수준'

김규리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8 14:24:04
  • -
  • +
  • 인쇄

▲ 새 스마트폰 갤럭시 S20 의 첫날 개통이 전작 절반수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 S20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 갤럭시 S10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갤럭시 S20 시리즈의 개통량은 약 7만800대로 추산된다.

작년 3월 출시된 갤럭시S10 첫날 개통량 14만대 수준과 비교하면 50%가량 적은 수치다. 작년 8월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인 22만대에 비해서는 40%에 불과하다. 전날 통신 3사 번호이동 건수는 1만3천여건이었다. 

 

업계에서는 갤럭시 S20 울트라가 1억8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한 만큼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한 S20 시리즈의 수요가 높을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그러나 대폭 줄어든 갤럭시 S20 공시지원금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오프라인 방문객 감소 등으로 갤럭시 S20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S20의 공시지원금은 이통3사를 아울러 17만∼24만3천원 선이다. 이통3사가 경쟁적으로 보조금을 쏟아부었던 전작 갤럭시S10 때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당시 갤럭시 S10 공시 지원금은 최대 54만6천원까지 올랐다.

이동 통신사 관계자는 "갤럭시 S10 때보다 20∼30만원가량 보조금이 줄어 들고, 코로나19 때문에 일반 판매점에 고객들이 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보다 온라인과 자급제 개통 물량이 늘어 전체 개통량은 갤럭시S10 대비 20%가량 줄었고, 예약 판매의 50%를 차지한 갤럭시 S20 울트라 모델의 초기 물량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규리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