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계, 신종코로나로 韓공장 '가동 중단' 사태

홍정원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02-03 14:14:53
  • -
  • +
  • 인쇄
▲ 출처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캡처


한국 자동차업계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하 신종코로나)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산 부품 재고 소진에 따라 쌍용차가 4일부터 공장가동을 멈추기로 했고 현대·기아차도 특근 취소 등 생산 속도 조절에 이어 곧 생산 라인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으려 공장 휴업을 연장하는 추세여서 이번 사태 장기화에 따라 국내 자동차 업계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 조립공장 전체에서 배선 뭉치로 불리는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가 바닥나고 있다. 와이어링 하니스는 자동차 조립 초기 공정에 설치하는 부품으로 차량 바닥에 모세혈관처럼 배선을 깔아야 그 위에 다른 부품을 얹어 조립할 수 있다.

차량 모델·트림(등급)에 따라 배선 구조가 모두 제각각이어서 호환이 불가능하고 종류가 많아 관리가 어려워 국내 공장에서는 통상 1주일치 정도의 재고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와이어링 하니스를 공급받는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코리아의 중국 옌타이 공장이 9일까지 가동 중단을 연장하면서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자 4∼12일 1주일간 평택공장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제(설) 연휴를 이달 2일까지로 늘린 것에 이어 각 지방정부가 기업 연휴를 9일까지로 더 연장하면서 벌어진 사태다. 

같은 이유로 현대차는 지난 주말 예정했던 울산공장의 팰리세이드 라인 특근을 취소했고 기아차도 화성공장과 광주공장에서 차량 생산 감축을 실시하는 등 생산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와이어링 하니스를 납품하는 유라코퍼레이션, 경신, 티에이치엔(THN) 등 1차 협력업체의 중국 공장이 생산 차질을 빚게 되자 선제 조치에 나섰다.

업계에서는 현대·기아차도 일부 차종에서 이미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 부족이 시작됐고 이번주 중 상당수 차종이 재고 부족에 직면하게 돼 전체적으로 생산 라인 중단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이날 하언태 현대차 사장은 공장 게시판에 "중국산 부품 공급 차질로 인해 휴업까지 불가피한 비상상황이다. 휴업시기와 방식은 공장별·라인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공지를 올렸다.

한국GM도 지난 주말 국내 공장에서 예정했던 특근을 전면 취소했다. 한국GM 측은 "꼭 와이어링 하니스 문제 때문만은 아니지만 생산 속도 조절이 필요해 취한 조치였다"며 "이번주까지 공장은 정상 가동될 예정이다"고 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도 "당장 공장 가동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도 영향이 불가피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정원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