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2월까지 결혼식 위약금없이 연기 가능...서울상생상담센터 운영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5 13:55:33
  • -
  • +
  • 인쇄
취소 시 소비자가 부담하는 위약금의 40%까지 감경
최소보증인원 10~40%범위 내 조정 합의

▲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 제공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와 예식업체 간 위약금 분쟁이 급증하는 가운데 서울시가 적극 중재에 나섰다.

실제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50인 이상이 모이는 실내 결혼식을 열지 못하게 되면서 위약금 관련 분쟁이 전년 동기간 대비 20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24 월요일 한국예식업중앙회,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간담회를 열고 방역상황의 엄중함을 이해하고 당면한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자는 취지를 공감하며 함께 상생방안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시는 예식 연기 시 원칙적으로 12월 말까지, 사회적 거리두리 2단계 연장 시 최대 12월 28일까지 연기가 가능하다.
또 소비자가 29일 이내 취소할 경우 발생하는 소비자 위약금(총비용의 35%)의 30~40%를 예식업계가 감경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올 상반기부터 ‘코로나19 상생중재상담센터’ 운영 및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개선안(감염병 기준 신설)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건의하는 등 관련 갈등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

상생안에 대한 소비자상담접수, 안내, 중재를 위해 설치되는 ‘서울상생상담센터’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운영하며, 예비부부와 예식업체 간 분쟁을 중재, 당사자 간 합의를 유도한다.

상담센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 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중재상담은 비대면 전화 상담으로 이뤄진다. 서울상생상담센터의 상담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새로운 출발을 앞둔 예비부부들의 혼란이 큰 상황이다. 실제 예식관련 위약금 분쟁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서울시가 앞장서 중재에 나서게 되었다”며 “사업자단체와 소비자단체가 서로 마음을 모아 상생안을 제안해주시고 합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서로 힘든 상황에서도 조금씩 양보해 분쟁을 해결하는 좋은 사례가 되어 타 분야에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