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메콩,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 실현할것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1-27 13:41:26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메콩과 한국은 사람이 행복한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메콩 정상회의를 마친 뒤 부산 벡스코에서 공개한 공동언론발표문에서 "3억 명에 달하는 메콩과 한국의 국민이 서로 긴밀히 교류하며 함께 잘사는 것이 우리의 공동목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메콩 지역의 발전은 개발격차를 줄이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면서 "한국은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건설사업과 같은 도로, 교량, 철도, 항만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역내 연계성 강화에 기여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지금 메콩 국가들의 역동성과 성장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보호주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높은 경제성장률로 역내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은 메콩 국가들의 성장과 함께하고, 미래 상생번영을 위해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하며 협력을 계속했다"면서 "지난해 한·메콩 무역 규모는 2011년 대비 2.4배가 증가한 845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정상들은 한·메콩 협력이 성숙해졌고, 제도적으로 더욱 단단해지고 있음을 확인하는 동시에 앞으로 더 협력해야 할 분야가 무궁무진하다는 점도 공유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메콩 정상들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했고, '한·메콩 비전'을 바탕으로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발전 방향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메콩과 한국은 상호 경험을 공유해 공동번영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한국 경제발전의 초석인 한국개발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을 모델로 삼아 메콩 국가에 공공 연구기관을 세우고 공공행정 분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4차 산업혁명에 함께 대응하는 동시에 교육, 신성장산업 등 분야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한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미래 혁신 인재를 양성하기로 했다"며 "새마을운동을 전파한 농촌 개발사업 등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메콩 국가에 한·메콩 생물다양성 센터를 설립해 풍부한 생물자원을 보존하고 한국수자원공사에 한·메콩 수자원 공동연구센터를 세워 수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메콩 미래 평화공동체 조성사업'으로 메콩 농촌 지역의 지뢰와 불발탄을 제거하고,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농촌 공동체 개발로 지역 주민의 삶이 행복해지도록 돕겠다"라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정상들은 한·메콩 장관급 협력 10주년을 맞는 2021년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하는 것을 환영해 주셨다"며 "한·메콩 국민이 더 자주 교류하고 서로의 문화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메콩 정상들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한·메콩 공동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했다"면서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공유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메콩 협력의 새로운 원년으로 기억될 오늘, 우리는 한·메콩 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초석을 마련했다"면서 "정상회의의 결과 문서로 채택한 '한강·메콩강 선언'은 경제협력을 넘어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동반자'로 가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도 함께 공동언론발표에 나섰다.

쁘라윳 총리는 "문 대통령이 메콩 국가들의 경제협력체인 애크멕스와 시너지를 위해 개발기금 100만 달러를 약속해 주신 것을 환영한다"며 "우호적 분위기에서 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주최해 준 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메콩 국가들의 지속가능한 사회경제적 성장을 위해 협력해주신 점도 감사드린다"며 이후 한국과 메콩 국가들의 협력을 넓혀 가겠다고 약속했다.

쁘라윳 총리는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도 "한반도의 비핵화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며 "한반도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규정에 따른 의무와 국제법을 엄격히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