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대 공무원 공채시험 오늘 시행…'방역 당국 초긴장'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3 13:31:40
  • -
  • +
  • 인쇄
▲ 올해 최대 규모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을 하루 앞둔 12일 시험장인 여의도 윤중중학교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 올해 들어 최대 규모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이 13일 일제히 치러진다.

 

행정안전부와 교육부에 따르면 2020년 지방공무원 및 지방교육청 공무원(교육행정 등 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8·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 40분까지 100분간 전국 17개 시·도에서 시행된다.

 

지방공무원 시험은 24만531명이 593개 시험장에서, 지방교육청 공무원 시험은 5만5천338명이 109개 시험장에서 응시 예정이다. 평균 경쟁률은 지방공무원이 10.4대 1, 지방교육청 공무원은 13.6대 1이다.

 

두 시험을 합치면 지원 인원은 30만명에 육박한다. 결시율이 통상 30%대인 점을 고려해도 20만명 안팎이 전국 702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무원 공채 시험으로는 최대 규모다. 앞서 5월 16일 진행된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1차 시험 때는 1만2천여명이, 같은 달 30일 치러진 순경 공채시험에는 5만여명이 접수했다.

 

대규모 인원이 이동하고 모이는 만큼 정부는 시험장 내 감염 차단을 위해 마스크 의무 착용, 응시자 간 거리두기, 입실 시 손 소독 및 발열 체크, 의심환자 격리시험 등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30명 수준이던 시험실 1개당 수용인원을 되도록 20명 이하로 줄여 응시자 간 간격을 1.5m 이상 확보하도록 했다. 또 시험장별로 방역담당관 11명을 배치해 현장 방역상황을 관리하도록 했다.

 

응시자들은 시험 시작 후 본인확인을 할 때를 제외하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시험장에서는 마스크를 제공하지 않는 만큼 개인별로 마스크를 준비하고 분실이나 착용 중 훼손되는 경우에 대비해 여분을 가지고 가는 것이 좋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입실 과정에서 감염 의심 징후가 뚜렷한 고위험자로 판단될 경우 응시하지 못할 수 있다.

 

자가격리 중이어서 별도 장소 시험을 신청한 인원은 모두 3명이다. 경기 지역 지방공무원 응시자 1명과 인천시교육청 공무원 응시자 1명 등 2명은 자택에서 시험을 치른다. 나머지 1명은 경북 지방공무원 응시자로 폐교인 풍천중학교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감염병으로 인한 자택시험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 서울과 대전 등 일부 지자체에서 자택 시험을 시행한 적이 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