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 전공의 내일 업무 복귀 전망…내부 진통 계속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6 13:23:10
  • -
  • +
  • 인쇄
일선 전공의·의대생, 단체행동 지속하자는 목소리 나와
▲ 의협과 전공의 내부갈등. 연합뉴스 제공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해 무기한 집단휴진을 이어왔던 전공의들이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는 안을 놓고 내부 진통을 겪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7일 업무 복귀 가능성을 높게 점치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6일 의료계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집단휴진을 잠정 유보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가 내부 반발에 부딪힌 상태다. 여기에 회의 결과에 대한 막판 조율까지 겹치면서 결론을 발표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아직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별다른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단체행동을 주도하고 있는 대전협 비대위는 전임의, 의대생 등과 함께 젊은의사 비대위를 출범해 공동 대응하고 있다.

이들은 전날 회의에서 전공의와 의대생 등이 각자의 자리로 복귀하되 1인 시위 등으로 대한의사협회와 여당, 정부와의 합의안에 대한 반대 의사를 개진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거론했다.

박지현 대전협 비대위원장은 대한의사협회와 정부의 합의에 따라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되 비상사태를 유지해 합의사항 이행 여부를 감시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선 전공의와 의과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집단휴진, 국시 거부 등의 단체행동을 지속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내부 진통이 여전하다. 일부에서는 전체 투표로 단체행동 지속 여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는다.

이에 따라 젊은의사 비대위에서 집단휴진을 중단하고 업무 복귀를 결정하더라도 사태가 쉽사리 봉합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일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의협은 같은 날 복지부와도 해당 정책 추진을 중단하는 데 합의해 서명했다. 대전협 비대위는 의협과 여당, 복지부와의 합의에 대해 협상 과정에서 배제됐다며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전공의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국립·사립대병원 등 수련병원들은 이제 현장으로 복귀해달라고 요청했다.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사립대학교병원협회, 국립대학교병원협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대한수련병원협의회 등 5개 단체는 지난 4일 입장문에서 "전공의와 전임의는 진료와 수련 현장으로 속히 복귀해주시고, 학생들은 강의실로 돌아와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의대생과 젊은 의사의 의견을 존중하겠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