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대구·경북 봉쇄’발언 후폭풍에 결국 사의 표명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3:15:56
  • -
  • +
  • 인쇄
▲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제공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 표현으로 논란을 빚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6일 당 지도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홍 수석대변인이 이해찬 대표에게 사의를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홍 수석대변인이 오늘 중 스스로 거취를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홍 수석대변인의 거취에 대해 "본인이 이야기하겠죠"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를 언급했다가 거센 후폭풍이 일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시 '봉쇄조치'를 언급하면서 "최대한 이동 등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대구경북 봉쇄' 발언은 우한 처럼 특정지역 출입 자체를 막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하는 등 당·정·청이 수습에 나섰으나 비판 여론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