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연말까지 ‘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 선포”...사실상 선제적 3단계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3 13:07:55
  • -
  • +
  • 인쇄
10명 이상 집회 전면금지
오후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횟수 감축 예정
수능·대입시험 대비 집중 점검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연말까지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을 선포했다.

서울시는 23일 코로나19 상황을 최대 고비로 보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온라인 브리핑에서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와 함께 관내 10대 시설에 대한 '서울형 정밀 방역'을 시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 전역에서 10명 이상 집회도 24일 0시부터 추후 별도로 공표할 때까지 전면 금지한다. 우선 시는 시민들의 연말 모임 자제와 이동 최소화를 위해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감축하기로 했다. 시내버스는 24일부터, 지하철은 충분한 안내 후 27일부터 운행 횟수를 각각 20%씩 줄인다. 향후 비상 상황이 지속되면 지하철 막차 시간도 자정에서 밤 11시로 단축할 계획이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인구밀도가 높고 유동 인구가 많아 n차 감염 우려가 높은 서울의 특성을 반영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선제 조치를 결단했다"며 "현 상황을 코로나19 국면 최대 고비로 인식하고 핀셋방역대책을 마련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또 수능은 물론 전국적인 이동이 이뤄지는 대학별 논술·면접시험 대비 특별대책으로는 시교육청·자치구가 함께하는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고, 단계별 특별 집중방역을 벌이기로 했다. 수능 1주일 전부터 수험생 방문이 잦은 음식점·카페 등 중점관리 시설을 방역하고, 입시학원 전체와 교습소 등 1천800곳을 철저히 점검한다.

'서울형 정밀 방역'은 종교시설·직장·요양시설·데이케어센터·실내 체육시설·식당·카페·방문판매업·노래연습장·PC방·학원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이 중 종교시설은 2단계에서는 정규예배 등 인원이 좌석의 20%로 제한되는데, 서울시는 아예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종교계가 자발적으로 온라인 예배·법회·미사로 전환해줬던 그 헌신을 다시 한번 발휘하는 대승적 결단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에 앞장서 주시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고위험 사업장으로 꼽히는 콜센터는 재택근무 등을 통해 근무 인원을 절반으로 줄이도록 권고하는 한편, 1일 2회 이상 근로자의 증상을 확인하도록 하고 2∼3명 이상 유증상자 발생하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도록 했다.

고령자가 많아 위험도가 높은 요양시설과 데이케어센터는 요양시설 입소자의 면회·외출·외박 등을 금지한다.

비말 전파 우려가 높은 무도장은 집합금지 조치를 내린다. 노래연습장은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에 더해 룸별 인원수를 제한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실내 체육시설은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에 더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샤워실 운영을 중단하고, 2m 거리를 유지하도록 인원도 제한한다. 학원은 음식 섭취 금지뿐만 아니라 스터디룸 등 공용 공간 이용 인원을 50%로 제한하기로 했다.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카페는 종일, 포장·배달만 허용되는 2단계 조치에서 나아가 주문 대기 시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 음식 섭취 중 대화 자제를 권고했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우리는 올 초부터 수많은 고비를 함께 넘어왔다. 우리는 다시 한 번 중대 갈림길에 서 있다"며 "코로나19가 모든 걸 멈추기 전에 우리가 먼저 강력하게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 모두가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며 “희생과 피해를 감내하면서도 방역당국에 협조해주시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