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70% 작년 대비 매출 평균 37.4% 줄었다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2-27 13:05:41
  • -
  • +
  • 인쇄
최대 부담은 임대료…불안·우울 등 스트레스

▲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적 부담이 큰 사업체 고정비용.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소상공인 10명중 7명은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매출이 평균 37.4% 감소를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7일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영향 실태조사'를 지난 10월 19일부터 11월 5일까지 소상공인 1천1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매출이 지난해보다 줄어들었다는 응답이 70.8%에 달했으며, 증가했다는 응답은 0.7%에 그쳤다. 변화 없다는 응답은 28.5%였다.

업종별 매출 감소 폭을 보면 여가서비스업이 43.9%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교육서비스업(40.4%), 숙박음식점업(39.5%), 도소매업(35.3%) 등의 순이었다.

또 영업시간에 대해서는 변화 없다는 응답이 91.4%였으며 감소(8.1%)와 증가(0.6%)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영업시간은 같은 데 매출이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노동생산성이 악화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87.3%는 종업원 수에 변화가 없었지만 12.3%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업원이 줄었다는 응답은 숙박음식점업과 여가서비스업이 각각 21.9%, 15.1%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경제적으로 부담이 되는 고정비용(복수 응답)으로는 임대료(68.8%)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인건비(54.1%), 각종 세금(50.6%), 대출이자(14.8%)가 그 뒤를 이었다.

각종 정책으로 지원받은 금액의 주요 사용처도 임대료가 47.3%로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으로 인건비 지급(19.1%), 개인 생활자금(13.5%), 원자재나 부품 구매(9.6%), 각종 세금 납부(9.0%)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영업시간 제한 등에 대해서는 '정책은 이해하지만,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대책 방안도 함께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40.9%를 차지했다. 26.8%는 '일부 고위험 업종만 단속을 강화하고 다른 업종은 완화해야 한다'는 말했다.

소상공인들에게 필요한 정책(복수 응답)으로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56.5%), 임대료 지원(51.2%), 직·간접세 세제 혜택·감면(47.0%) 등을 제시했다.

소상공인들의 불안 정도를 확인한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17.1%가 '불안 위험군'에 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비율은 일반인(15.0%)보다 높은 것이다. 우울 측정 도구에 기초한 '우울 위험군'은 20.2%로 역시 일반인(18.6%)보다 많았다.

코로나19가 일상생활에 영향을 줬는지에 대해서는 그렇다는 응답이 95.6%에 달했다. 이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일상생활에 영향을 줬다는 응답 27.3%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은 "소상공인들의 임대료 부담이 큰 만큼 임대료 직접 지원, 긴급대출 대폭 확대 등 긴급지원책이 신속히 실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