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기대감에 강남 집값 다시 '강세'…전세품귀에 외곽 매수세 이어져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6 13:04:12
  • -
  • +
  • 인쇄
강남 재건축 끌고, 외곽 중저가 밀어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붙은 부동산 정보 바라보는 시민. 연합뉴스 제공

 

7·10 대책과 8·4 공급대책 이후 상승세가 한풀 꺾였던 서울 아파트값이 다시 들썩이는 분위기다.

전세 품귀에 전셋값이 크게 뛰자 마음이 급해진 일부 세입자들이 중저가 아파트 매수에 나서면서 서울 외곽 아파트값을 밀어 올리고 있다.

여기에 압구정 등 강남 재건축 단지의 사업 추진이 속도를 내면서 얼어붙었던 거래가 다시 살아나고 신고가 매매가 이어지는 등 집값도 뛰고 있다.
한국감정원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0.03% 올라 8·4 공급대책 발표 직전인 8월 첫째 주(0.04%)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정부가 보유세 강화 등 각종 규제로 수요를 묶고 대규모 공급 계획을 발표하면서 7월 첫째 주 0.11%까지 커졌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8월 2∼3주 0.02%에 이어 이후 10주 연속 0.01%를 기록했다.

두 달 넘게 안정적으로 유지되던 서울 아파트값은 전세난 회피 수요가 외곽의 중저가 아파트로 몰리며 11월 들어 꿈틀대기 시작해 4주 연속 0.02% 상승률을 이어간 뒤 지난주 0.03%로 오름폭을 더 키웠다.

최근 서울 아파트값 상승은 강남 3구 아파트값이 반등한 영향이 크다.
강남구 아파트값은 8월 2주부터 11월 3주까지 15주 동안 -0.01∼0.01% 사이에서 상승·하락을 반복하다가 11월 4주 0.03%, 지난주 0.04% 상승으로 오름폭을 키웠다.

서초구도 같은 기간 15주 연속 상승률이 0.00%로 '0의 행진'을 이어가다가 11월 4주 0.02%에 이어 지난주 0.03%로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고, 송파구도 15주 연속 0.00∼0.01%에서 최근 2주 0.02%, 0.03% 상승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은 압구정 현대 등 재건축 단지의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었기 때문이라는 게 감정원과 현지 부동산 업계의 설명이다.

6개 구역으로 나눠 재건축을 추진 중인 압구정지구는 현재 가장 큰 3구역(현대1∼7차, 10·13·14차)을 포함해 1∼5구역이 조합 설립 요건인 주민 동의율 75%를 넘긴 상태다.

압구정동 A 공인 대표는 "조합 설립이 가시권에 들자 매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최근 인근에서 20∼30건 매매가 이뤄졌고, 호가도 한 달 사이 1억∼2억원씩 올랐다"고 전했다.

B 공인 대표도 "내년 초까지 조합 설립을 마치면 집주인이 2년 동안 의무적으로 거주하지 않아도 분양권을 받을 수 있어 조합 추진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이제 뭔가 된다는 생각에 집주인들도 물건을 들이는 분위기"라고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집값도 뛰고 있다.

압구정동 현대2차 160.28㎡는 지난달 5일 42억8천만원(6층)에 계약서를 쓰며 신고가로 거래됐다. 직전 거래인 8월 42억원(9층)에서 3개월 만에 8천만원 오른 값에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하루 전인 4일에는 현대6차 144.2㎡가 37억5천만원(9층)에 거래되며 직전 거래인 10월 36억원(3층)보다 1억5천만원 뛴 값에 매매됐다.

지난달 16일에는 현대8차 111.5㎡가 23억6천50만원(2층)에 매매되며 신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이 아파트는 6월 22억5천만원에 거래된 뒤 매매가 없다가 5개월 만에 1억1천500만원 오른 값에 거래가 이뤄졌다.

신현대9차 111.38㎡의 경우도 지난달 16일 28억원(5층)에 계약서를 쓰며 신고가로 거래돼 직전 거래인 9월 27억원(10층)에서 두달 만에 1억원 올랐다. 이 아파트는 5월에는 24억원(6층), 6월에는 25억3천만원(4층)에 거래됐다.


준공 32년을 맞은 서초구 서초동 삼풍아파트 전용 130.73㎡는 지난달 20일 28억원(8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며 신고가로 매매됐다. 이 아파트는 올해 8월 26억7천500만원(9층)으로 최고 가격에 거래된 이후 지난달 4일 26억8천만원(13층), 20일 28억원으로 한 달에 두 번씩 신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달 조합 설립 인가를 받은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차 107.31㎡는 지난달 4일 27억8천만원(8층)에 계약돼 최고 가격으로 거래됐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후 거래가 끊겼던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도 거래가 꿈틀대고 있다.

잠실동 C 공인 대표는 "한동안 잠잠했던 매수 문의가 최근 들어 늘고 있고 1∼2주 사이 거래도 6건 정도 이뤄지면서 호가도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