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뇌병변 장애인 마스터플랜' 본격 가동...전국최초 지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12:50:04
  • -
  • +
  • 인쇄
지원 사각지대 뇌병변장애인과 가족 맞춤 지원
뇌병변장애인 ‘전담 활동지원사’ 2천 명 양성

서울시가 전 생애에 걸쳐 재활과 치료가 필요하지만 그동안 지원 사각지대에 있었던 뇌병변장애인과 가족을 위한 전국 최초의 마스터플랜을 본격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전국 최초의 종합지원계획인 '뇌병변장애인 지원 마스터플랜'을 본격 실행한다.

올해는 중앙정부와 협의가 필요한 바우처 사업 등을 제외한 21개 사업(신규 10개, 확대 11개)에 84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주요 역점사업은 ▴비전센터 2개소 신설 ▴의사소통권리증진센터 1개소 신설 ▴성장기 아동‧청소년 보조기기 지원 ▴대소변흡수용품 구입비 지원 연령 확대 ▴전담 활동지원사 신규 양성 등이다.

우선, 진학‧취업이 어려운 성인 뇌병변장애인이 돌봄과 교육, 건강관리를 종합적으로 받을 수 있는 국내 첫 전용시설 '비전센터'가 올해 2개소에서 처음으로 선 보인다. 자치구 공모를 통해 설치 장소를 확정, 8월 중 운영에 들어간다.

언어장애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뇌병변장애인을 위해 보완‧대체 수단을 지원하는 '의사소통권리증진센터'도 7월 새롭게 문을 연다.

뇌병변장애인에 대한 돌봄 서비스도 강화된다. 이동과 의사소통에 제한이 있는 뇌병변장애인에 대한 돌봄 전문교육(이해과정 등)을 활동지원사 양성 교육기관에 의뢰하여 활동지원사 약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가 '18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대소변흡수용품 구입비 지원'은 대상 연령을 확대해 작년보다 2배 가까이 많은 인원이 지원을 받게 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뇌병변장애인 당사자와 부모를 위한 맞춤형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뇌병변장애인이 지역사회의 당당한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자립지원을 강화하는 동시에 가족의 돌봄 부담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정책을 발굴·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