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 총리 "화이자·모더나 백신 1분기 접종 어렵다"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2-20 12:50:03
  • -
  • +
  • 인쇄
"아스트라제네카는 늦어도 3월 접종"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병상 현장점검으로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박애병원을 찾아 김병근 병원장(왼쪽)으로부터 설명을 들으며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화이자와안셰, 모더나 백신은 내년 1분기에도 접종이 어려울 전망이다. 정부가 이미 공급 계약을 마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내년 2월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에 대해 이미 공급계약을 마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외에 화이자, 얀센, 모더나의 백신은 1분기에 접종이 어렵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의 백신을 1분기에 접종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현재는 없다"며 "해당 업체들과 계약이 임박했으나 1분기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는 "이르면 2월 늦어도 3월에는 접종이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백신 공급계약은 분기 단위로 이뤄지고 현재 한국은 1분기부터 공급을 받도록 약속돼 있다"며 "정부로서는 2월부터 접종하고 싶지만, 1분기 중 언제 공급될지는 약속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1천만명 분의 백신이 1분기에 모두 오는 것이 아니고 순차적으로 반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 "한국 식약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내년 초에 사용을 허가할 것으로 본다"며 이를 거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여부와 관계없이 접종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나라에 비해 백신이 늦어졌다는 지적에는 "정부가 백신 TF를 가동한 지난 7월에는 국내 확진자 수가 100명 수준이어서 백신에 대한 의존도를 높일 생각을 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면 확진자가 많은 미국이나 영국 등은 제약사에 백신 개발비를 미리 댔다. 제약사들도 이런 나라들과의 차등을 둘 수밖에 없다. 그래서 백신 계약이 조금 늦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확진자 폭증에 따른 병상 확보 문제에 대해서는 "생활치료센터와 전담병원, 중증환자를 위한 중환자실까지 1만 병상 확보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