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긴급사태 연장 후 지역별 감염 상황 따라 활동제한 완화

김수복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05-03 12:45:41
  • -
  • +
  • 인쇄
박물관·도서관 등 철저한 감염 예방책 근거해 운영 재개 용인

▲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 연합뉴스 제공

일본정부가 오는 6일이 시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국의 긴급사태를 1개월가량 연장하면서 감염 상황이 덜 심각한 지역에선 선별적으로 사회·경제적 활동을 단계적으로 재개토록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도쿄도(都)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7개 광역지역에 해당 지자체장이 특별법에 근거해 외출자제, 휴업 등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는 긴급사태를 1차로 선포한 데 이어 지난달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애초 이달 6일까지 시한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했지만, 확진자가 매일 수백명 단위로 계속 나오자 선포 기간을 1개월 정도 연장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아베 총리는 4일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연장 기간과 활동 재개 범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3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4일의 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의 긴급사태 유효 기간을 일률적으로 연장하되 활동 제한 수위를 '특정경계' 지역과 그 밖의 지역 등으로 나누어 정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일본의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도쿄 등 13개 지역이 현재 감염자가 상대적으로 많이 나와 중점적인 감염 대책이 필요한 특정경계 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4일 회의에서 오키나와(沖繩)현이 추가될 것으로 알려진 특정경계 지역에서는 기존 수준의 활동 제한을 계속하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감염 현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제한을 완화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특정경계 지역이 아닌 곳에서는 휴업 중인 가게 등의 영업이 감염 예방 대책을 세울 경우 가능해지고, 학교도 지역별 상황에 따라 정상 운영이 재개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이끌고 있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긴급사태 선포가 연장되는 7일 이후로 특정경계 지역 외의 도도부현에서는 활동 제한을 완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정 경계 지역에서도 공원, 박물관, 도서관, 미술관의 경우 철저한 감염 방지책을 세울 경우 운영을 재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복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