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미래수소원천기술개발 사업 신규 과제 공모

신종모 기자 신종모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12:26:25
  • -
  • +
  • 인쇄
2050 탄소중립 실현, 미래 선도형 수소 생산·저장

▲ 이미지 = 과기정통부 제공.


[세계투데이 = 신종모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 31일 발표된 ‘탄소중립 기술혁신 추진전략’을 뒷받침하고,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19)’의 이행을 위해 ‘미래수소원천기술개발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9년부터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CO2-free) 친환경적이면서도 효율이 높은 수소 생산 기술과 수소를 안정적으로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그간 사업 운영을 통해 기업 기술이전, 수소 생산 단가 절감, 해외 우수 학술지 논문 게재 등의 연구 성과를 도출했다.
 

이번 사업은 수소 생산·저장 기술 중에서 현재 기술 수준은 낮지만, 향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미래 선도형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올해부터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33억원을 포함해 2026년까지 6년간 총 25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광전기화학적 고효율 수소 생산 기술, 프로톤 기반 고효율 중온 수전해 수소 생산 기술, 재생에너지 연계 열화학적 수소 생산 기술, 고체흡착 수소 저장 기술 등 4개 분야 기술을 개발한다.
 

이번 사업은 기술 목표만 제시된 상황에서 연구 방법을 연구자들이 다양하고 창의적으로 제안하는 자유공모형(Middle-up) 방식으로 공모한다. 사업기간 동안 두 번의 단계 평가를 거쳐 최종 과제(1~2개)를 선정하는 경쟁형 연구 방식(토너먼트형)으로 사업을 운영하여 혁신적 기술개발 및 조기 성과 창출을 유도할 예정이다. 신규 과제는 오는 9일부터 5월 11일까지 33일간 공모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수소 생산.저장 분야는 활용 등 수소 전 주기 내 다른 기술 분야보다 기술혁신이 더욱 요구된다”라며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그린수소로 생산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최근 추세에서 우리나라가 개발한 친환경 수소 생산·저장 기술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신종모 기자 jmshin@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종모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