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정신 검진 상담 지원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2 12:02:25
  • -
  • +
  • 인쇄
정신의료기관 검진 및 상담비용 지원

▲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이 22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 지역에서 고령의 사망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49번째 사망자는 70대 서울시 거주자이다. 그는 지난 8일 확진판정을 받은 후 격리치료 중 지난 20일 사망했다.

이에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음이 힘든 시민들을 위로하고 나아가 생명존중 의식을 제고하기 위한 마음방역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서울시민에게 전문적인 정신의료기관의 검진 및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는 1인 최대 8만원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마음건강검진 및 상담지원은 만 19세 이상의 서울시민에게 정신의료기관의 검진 및 상담비용을 지원하는 제도다. 현재 202개소의 서울시 정신의료기관이 함께 하고 있다.

서울시민 누구나 코로나우울로 인한 전문가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정신건강상담 핫라인,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25개소), 서울심리지원센터(3개소)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또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난 3월 발족한 ‘서울시 COVID19 심리지원단’에서는 코로나우울 심리지원을 위한 콘텐츠를 지속·배포하고 있다.

아울러 시민 서로가 서로를 돕고 지키는 서울을 구현하기 위하여 생명존중 사상을 토대로 전국 최초 온라인 생명존중 교육프로그램 ‘S-생명지기’ 콘텐츠를 마련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거리두기로 몸과 마음이 모두 지쳐가는 요즘, 서울시민 누구나 서울시가 마련한 온라인·오프라인 콘텐츠를 활용하여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마음의 거리를 좁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