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왜곡된 발언 오해 사게되어 유감..."국민께 심려 끼쳐 죄송한 마음"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5 11:51:18
  • -
  • +
  • 인쇄

▲ 정세균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제공.

 

정 총리는 14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엄중한 시기에 오해를 사게되어 유감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문제의 발언이 “왜곡되어 전달됐다”고 밝힌 정 총리는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하신 국민들이 계셔서 정확한 내용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전날 유동인구 급감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를 찾은 정 총리는 한 음식점에서 종업원을 격려하며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편하시겠네" 등의 발언을 해 어려운 상황의 소상공인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왜곡돼 전달된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하신 국민들이 계셔서 정확한 내용을 말씀드린다"며 "신종코로나의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식당에서 저와 대화를 나눈 분은 40여년 전 제가 기업에 있을 당시 인근 식당에서 일하시던 분으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직원으로 일하고 계셨고 저를 기억하고 반갑게 인사해줬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에 자연스레 대화를 나누던 모습이 일부 편집돼 전달되면서 오해가 생기게 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사장님께서도 현재 여러 불편함에 마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정 총리는 게시글 말미에 당시 방문한 음식점 사장이 "사실이 왜곡되어 전달돼 엉뚱한 오해를 낳았다"며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글 링크를 첨부했다.

이 음식점 사장은 페이스북에서 정 총리의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 발언과 관련, "웃음을 띠면서 농담조로 건네신 상황이었다"며 "제게 한 이야기가 아니라 일하는 직원에게 근무 강도가 약해져서 편하겠다는, 노동자 입장에서 일상적 내용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을 텐데 많은 파장을 낳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도 자신의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다' 발언에 대해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자신이 말을 건넨 음식점 종업원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되기 전에 회사 다닐 때부터 알았다'며 친밀감을 표해 나도 반가워서 편하게 해드리려는 뜻에서 농담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비판이 잦아들지 않자 정 총리가 방문했던 음식점 사장이 나서 당시 상황을 설명한 데 이어 정 총리가 직접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말씀 드린다”며 글을 끝맺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