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한일 북핵협상대표, 北발사체에 연쇄 전화협의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11:49:30
  • -
  • +
  • 인쇄
▲ 이도훈 본부장. 연합뉴스 제공


북핵협상 한국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과 관련해 일본, 미국의 카운트파트와 협의를 했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전날 밤 일본 수석대표인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통화한 데 이어 이날 오전 미국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도 전화로 협의했다.

한일, 한미 협의에서는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추정 발사 상황에 대한 평가 공유와 앞으로의 대응 방향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협의에서는 최근 조건부로 종료가 연기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지에 대한 일본 측 평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8일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 고도는 약 97㎞, 비행거리는 약 380㎞로 탐지됐으며, 2발은 30여초 간격으로 발사됐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