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추미애 입장문 가안 유출에 "더 나쁜 국정농단"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9 11:48:27
  • -
  • +
  • 인쇄

▲ 연합뉴스 제공.

 

미래통합당은 9일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 가안을 페이스북에 사전에 노출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국정농단 사건이 재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의 부당한 수사 지휘와 관련한 법무부 방침이 사전에 권한 없는 최 의원에게 전해졌다"며 "지난 정권에서 권한 없는 사람들이 국정에 개입, 관여하는 것을 국정농단이라고 하지 않았나. 이것이야말로 국정농단"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최강욱, 황희철 이런 분들이 추 장관과 협의한 흔적들이 있다"며 "어제 법무부 검찰국장과 대검이 긴밀한 협의 하에 안을 만들었는데 그 안이 얼마 안 가 거부됐다. 외부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 글에서 "최순실 국정농단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을 최순실이 봐줬다는 보도로 시작됐다. 추 장관의 입장문을 범죄 피의자인 최강욱과 공유했다면 더 나쁜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국정농단, 헌법 유린을 더는 방치하면 안 된다"며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 사유화 음모를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국민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른바 교감설을 의심하기에 충분한 정황"이라며 "허울 좋은 궤변과 모르쇠로 국민들을 속일 수 없다. 철저한 진상파악을 통해 국민 앞에 사건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추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또 소속 의원 전원의 동의를 받아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준비도 마쳤다. 본회의 일정에 맞춰 조만간 발의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