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 인권문화행사 풍성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11:43:55
  • -
  • +
  • 인쇄
세계인권선언문과 함께 떠나는 여행 및 테마 전시 운영
▲ 서울시 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 문화행사 포스터 [서울시 제공]

12월 10일은 세계인권선언의 날이다. 올해는 세계인권선언 71주년이 되는 해로써 서울시는 12월 2일(월)부터 10일(화)까지 서울시청 1층 로비와 시민청에서 인권 전시, 토크콘서트 및 창작 뮤지컬 공연이 함께하는 문화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인권선언은 1948년 12월 10일 제3회 국제연합(UN) 총회에서 채택됐다. 1950년 결의를 통해 매년 해당 날짜를 국제적으로 ‘인권의 날(Human Rights Day)’로서 기념하고 있다. 서울시도 2013년부터 매년 시민과 함께하는 인권문화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인권문화행사에서는 세계인권선언의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권전시(12.2~10,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및 공모전 포스터 수상작들을 모아놓은 테마전시(12.2~8, 시민청 시민플라자A)와 함께 ▴다문화 창작 뮤지컬(12.8, 시민청 바스락홀) ▴인권 토크콘서트(12.9, 시민청 태평홀) 등이 진행된다.

유엔이 채택한 세계인권선언 전문 및 제1조부터 제30조 까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계인권선언문' 과 일상에서의 평등 실현을 위한 '존엄과 평등' 을 테마로 하는 전시 공간을 다음달 2일부터 서울시청 및 시민청에 마련한다.

테마전시 공간 옆에는 시민들이 직접 서울 곳곳의 인권현장을 탐방하고 제작한 UCC 공모전 수상작이 함께 상영된다. 역사적 인권현장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인권의 가치를 되새겨보게 한다.

다음달 8일 오후 2시 시민청 바스락홀(지하2층)에서는 다국적 출신 배우들이 출연하는 창작 뮤지컬 '하롱뚜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이철희 서울시 인권담당관은 "이번 인권문화행사를 통해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되새겨 보고, 일상 속 인권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으로 기대하며, 또한, "12월 5~6일 양일간 개최되는 서울인권 콘퍼런스와 연계하여 '포용도시 서울, 지속가능한 서울' 을 위해 인권행정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