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도 멈춤...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오늘 낮 2시부터 출입 통제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8 11:40:11
  • -
  • +
  • 인쇄
서울시, 한강공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추진 대책 발표

▲ 신용목 한강사업본부장이 8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공원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진대책을 마련하고 오늘(8일)부터 시행에 나선다.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의 일부 밀집지역은 오후 2시부터 시민 출입을 통제한다.

통제구간은 여의도 이벤트광장, 계절광장, 뚝섬 자벌레 주변 광장(청담대교 하부 포함), 반포 피크닉장 1, 2등이다.

공원 내 전체 매점(28개소) 및 카페(7개소)는 매일 21시에는 문을 닫는다. 11개 한강공원 주차장(43개소)도 21시 이후에는 진입할 수 없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원 내 야간 계도 활동 강화를 통해 21시 이후 음주.취식 자제를 권고할 예정이며, 이용자 간 2m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홍보도 지속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한강사업본부는 야외공간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에서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른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방문객이 급증하여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서울시 코로나19 발생률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천만시민 멈춤 주간’ 내에는 한강공원 내 모임을 자제하고, 특히 주말에는 한강 대신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를 강조했다.

신용목 한강사업본부장은 “천만시민의 휴식공간인 한강공원에서 모두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당분간 모임 및 음주.취식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일상의 불편과 고통이 있더라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해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