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 시의원, “서울시교육청 유튜브, 혈세 수천 퍼붓고도 홍보효과 낙제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6 11:37:50
  • -
  • +
  • 인쇄
편당 140만원의 제작비용 투입하고도 조회수 300회 못 넘어
서울시교육청 유튜브 구독자수 약 3,500여명으로 낮아
▲ 최선 의원 상임위원회 질의 사진

편당 140만원의 제작비용을 투입하고도 조회수 300회를 넘지 못하는 영상이 대다수인 등 서울시교육청 유튜브의 홍보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구 제3선거구)이 6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서울시교육청 유튜브에 탑재된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 영상의 경우 편당 다소 차이는 있으나 영상 1건당 조회수는 약 100회~600회 사이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서울시교육청은 2019년 11월 기준 구독자 3,500명 수준의 유튜브 계정을 운영 중에 있다(유튜브 가입일 2011년 8월 1일). 해당 유튜브 계정에는 현재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 영상, 서울시교육청 주요정책 영상, 기자회견 영상 등이 업로드 되고 있다.

이 중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 영상의 경우 ‘소통하는 부모·행복한 자녀 되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며, 학부모와 일반시민에게 자녀교육 관련 교육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콘텐츠다.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는 외부에서 초빙한 MC가 진행자를 맡고, 매 편마다 게스트가 출연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올 한해 1월~9월 동안 서울시교육청 유튜브 계정에는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 영상이 총 19건 탑재된 바 있다.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 영상 제작에 소요된 비용은 영상 1건당 평균 140만원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부 MC출연료, 시나리오 작가 구성비 등을 합산한 금액이다. 올해 상반기 동안 제작에 소요된 비용만 해도 총 2,100만원에 이른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교육정보라는 소재로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유발할 수 있는 영상을 만드는 것이 어렵다는 점은 이해할 수 있다”며, “그러나 경기도교육청, 인천시교육청의 경우 현재 같은 소재로 유튜브 영상들을 제작하고 있지만 해당 영상들은 서울교육 톡톡 팟캐스트 영상에 비해 조회수가 몇 배는 더 많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경기도교육청의 경우 유튜브 구독자수는 약 16,800명 규모로 서울시교육청 유튜브 계정에 비해 3배 이상 많으며, 서울시교육청 유튜브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조회수 10만회 이상 영상도 다수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선 의원은 “편당 140만원에 달하는 제작비용을 투입했고, 회당 21만원 수준의 수당을 지급하며 광고홍보전문가의 자문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가시적인 영상 홍보 효과가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면 예산낭비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며, “향후 서울시교육청은 타 시도교육청 유튜브 계정에서 특히 인기를 끌었던 영상들의 콘셉트를 벤치마킹하는 등 대변인실 내 홍보 컨텐츠 제작 역량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