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경합주' 미시간·위스콘신서 오차범위 넘는 우위

전장헌 선임기자 전장헌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11-01 11:33:33
  • -
  • +
  • 인쇄
CNN-SSRS 조사…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선 오차범위 내 리드
▲ 미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서 격돌하는 트럼프-바이든 (내슈빌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미국 대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가 미시간과 위스콘신주에서는 오차범위를 넘어서는 우위를, 애리조나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4개 주는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주와 함께 이번 대선에서 승패를 좌우할 6개 '경합주'에 속한다.

미국 CNN방송은 31일(현지시간) 여론조사 기관인 SSRS에 의뢰해 이들 4개 주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23~30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위스콘신주에서 바이든 후보는 52%의 지지율로 44%를 얻은 트럼프 대통령을 8%포인트 차로 앞섰다.

미시간주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53%, 트럼프 대통령이 41%를 기록해 격차가 12%포인트였다.

애리조나주(50% 대 46%)와 노스캐롤라이나주(51% 대 45%)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각각 4%포인트, 6%포인트 차이로 우위를 보였다. 이들 두 개 주에서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다.

이번 여론조사에 포함된 4개 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서 승리를 거뒀던 곳으로, 이 중 한 곳이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3일 대선에서 바이든 후보에게 내줄 경우 재선 가도의 길은 더욱 좁아질 것이라고 CNN은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애리조나주(표본오차 ±4.1%포인트) 865명, 미시간주(표본오차 ±3.8%포인트) 907명, 노스캐롤라이나주(표본오차 ±4.0%포인트) 901명, 위스콘신주(표본오차 ±3.9%포인트) 873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각각 실시됐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장헌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