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능 감독관 선제검사… 4권역 이동형 선별진료소 운영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1 11:19:19
  • -
  • +
  • 인쇄
확진자, 자가격리자, 유증상자 감독관...거주지 및 학교 소재 보건소에서 실시
확진자 수험생 위해 서울의료원 11병상, 남산 생활치료센터 40병상 가동
▲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30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오는 3일 수학능력시험 직후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선제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진단검사는 수능감독관, 본부 요원 등 수능시험에 참여한 감독관 약 2만4226명 중 희망자에 대해 무료로 실시한다.

선별진료소는 서울시교육청, 북부교육지원청, 학생체육관, (구)염강초등학교 등 4개 권역에 설치해 4일 오전 10시부터 17시까지, 5일 오전 9시부터 13시까지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검사 대상자는 사전 희망자에 한해 신청을 받고 원하는 권역에서 검사를 받게 된다.

또 확진자 수험생, 자가격리 대상인 수험생, 유증상자 수험생을 감독한 감독관의 경우는 학교 소재지 혹은 거주지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수험생이나 학부모 중 희망자는 서울시청 홈페이지에서 코로나 19 선제검사 신청을 통해 시립병원 7개소에서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병원은 동부병원, 서남병원, 서북병원, 은평병원, 서울의료원, 어린이병원, 보라매병원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수능을 치르는 학생 중 확진자를 위해 서울의료원에 총 11병상, 남산 생활치료센터에 40병상을 확보해 가동 중이다.

서울시는 지난달 23일 개최된 ‘서울시 방역협의회’ 실무회의를 통해 서울시 교육청과 수능감독관 선제검사 실시를 협의했다. 시는 확진자 조기발견과 조용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현재까지 13만명이 넘는 인원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해 32명(11월 30일 18시 기준)의 확진자를 찾아낼 수 있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무증상 감염으로 인한 조용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선제검사를 도입, 방역 조치를 선도적으로 실시하고 있다"며 "오는 3일 수능에 참여한 감독관들이 이번 선제검사를 통해 안심하고 학교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선제검사를 적극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