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협회, AI 학습데이터 제작 사업 착수

강성연 기자 강성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11:14:35
  • -
  • +
  • 인쇄
지난달 서울시와 말 협약 맺고 사업 본격화

▲ 서울시 열린 데이터 광장 홈페이지/사진 = 인공지능협회 제공.


[세계투데이 = 강성연 기자] 한국인공지능협회(이하 협회)는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공지능(AI) 학습데이터 제작을 지원하고 취업 준비 중인 서울시민에게 학습데이터 제작 과정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협회는 업무에 대한 경험을 제공하는 ‘2021년 서울형 뉴딜 일자리 인공지능(AI) 학습데이터 제작 사업’ 주관 단체로 선정돼 서울시와 지난달 말 협약을 맺고 사업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에 이어 서울시민과 민간기업 간 인턴십 매칭을 통해 국내 기업이 필요로 하는 AI 학습 데이터 제작을 지원하고 참여자에게는 디지털 일자리 경험 및 직무 교육을 제공해 데이터·인공지능 유관 일자리 진입을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또한 시정 관련 AI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민간에 개방해 일자리 창출 및 AI 산업 육성을 견인하고 있다. 지난해는 인터넷상 또는 직접 촬영한 동영상, 이미지 및 관련 내용을 정리한 텍스트 등을 수집해 자세 인식, 객체 상태, 관련 정보와의 정보 연계를 통해 ‘차량 내 사람, 반려견 인식’, ‘청계천 내 금지행위 발견’ 등을 위한 약 17종의 학습데이터가 제작됐다.
 

사업은 서울시민과 민간기업 간 인턴십 매칭을 통해 공공 및 국내 기업이 필요로 하는 AI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참여자에게는 체계적 관리 및 직무 교육 훈련을 통해 디지털 업무 역량을 부여한다.
 

또한 기간의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데이터 및 AI 유관 기업 취업과 창업 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한다. 서울시는 공공업무 관련 다양한 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민간에 개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디지털 일자리 창출과 AI 산업을 육성·견인하는 것으로 올해 12월 말까지 진행된다.
 

아울러 협약을 통해 참여기업은 선발된 참여자를 인턴십을 통해 체계적 관리와 직무에 대한 교육·훈련하고 이들을 통해 활용 가능한 공공 개방형 데이터를 수집 및 구축한다.
 

특히 인턴십 참여자들에게는 수료 후 AI·데이터 기업에 취업한 후 관련 업무에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실무 중심 교육을 중점으로 실시해 업무 역량에 대한 불확실성을 없애고, 조직 적응을 위한 교육을 동시 실시한다.
 

인턴십 수료 후 참여자들은 자신의 역량을 정확히 평가하고 재교육 필요시에는 협약 기관을 통해 추가 교육과 높은 수준의 온·오프라인 혼용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미래 산업의 원유’라 불리는 데이터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을 이끌어 갈 핵심 자원이 ‘데이터’라는 점에서,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메인 키워드로 평가받고 있다.

강성연 기자 49jjang49@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