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UCL 16강행 발판 놓은 도움

박민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7 11:13:16
  • -
  • +
  • 인쇄
손흥민, UCL 16강행 발판 놓은 도움…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손흥민 시즌 6도움째…토트넘, 올림피아코스에 4-2 역전승으로 16강 확정

해리 케인의 동점 골에 동료들과 기뻐하는 손흥민. 연합제공

손흥민(27·토트넘)이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도움을 추가하며 최근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으로 팀의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5차전 홈 경기에서 2-2로 맞서던 후반 28분 헤딩으로 세르주 오리에의 역전 결승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6번째이자, 챔피언스리그에서는 2호 도움이다.

손흥민의 시즌 전체 공격 포인트는 15개(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골 4도움·챔피언스리그 5골 2도움)로 늘었다.

손흥민은 3일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1도움,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챔피언스리그 4차전 2골 1도움, 10일 셰필드, 23일 웨스트햄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각 1골에 이어 최근 5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챔피언스리그 기록으로만 따지면 지난달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조별리그 2차전 1골, 즈베즈다와의 3차전 2골, 4차전 2골 1도움에 이어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다.

여기에 손흥민은 조제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에 부임해 이끈 2경기에서 잇달아 공격 포인트를 쌓으며 팀 공격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전반 올림피아코스에 연속 2골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던 토트넘은 전반 추가 시간부터 4골을 폭발하며 4-2로 역전승, 바이에른 뮌헨(독일·승점 15)에 이어 조 2위(승점 10)를 굳히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최전방에 해리 케인, 2선엔 손흥민-델리 알리-루카스 모라를 내세워 모리뉴 감독의 첫 홈 경기를 야심 차게 시작했지만, 토트넘은 시작 6분 만에 뜻밖의 일격을 당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길레르미가 하프라인 쪽에서 길게 올린 크로스를 대니 로즈가 안일하게 처리했고, 유세프 엘 아라비가 따낸 뒤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때린 왼발 슛이 그대로 꽂혔다.

전반 14분 해리 윙크스의 왼쪽 측면 프리킥 때 손흥민은 번뜩이는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봤으나 골대 앞에서 한 번 튄 공을 상대 조제 사 골키퍼가 쳐내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토트넘은 전반 19분 후벵 세메두에게 또 한 골을 내줘 줄곧 흔들렸다.

모리뉴 감독은 전반 29분 에릭 다이어 대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투입하는 조기 교체 카드로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손흥민은 전반 39분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다 세메두의 태클에 넘어져 귀중한 프리킥을 따냈으나 키커 케인의 오른발 슛이 골대 위로 살짝 뜨고 말았다.'
 

▲토트넘 델리 알리.연합제공

전반 추가 시간 토트넘은 어렵게 한 골을 만회했다.

오른쪽 측면 세르주 오리에의 크로스에 야신 메리아의 수비 실수가 나왔고, 그대로 흐른 공을 알리가 놓치지 않고 오른발로 마무리해 추격 골을 넣었다.

악몽 같은 전반전이 지나고 하프타임 전열을 정비한 토트넘은 후반 5분 만에 균형을 맞추며 역전극의 발판을 마련했다.

오리에의 빠르고 정확한 스로인 뒤 모라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크로스를 올렸고, 케인이 오른발로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오리에의 결승 골 넣은 후 모습. 연합제공

후반 28분엔 손흥민의 도움에 이은 오리에의 역전 결승 골이 터졌다.

페널티 지역 왼쪽 알리의 크로스 이후 손흥민이 머리로 연결한 공이 상대 수비가 쉽게 닿을 수 없는 애매한 지역에 떨어졌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리에가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4분 뒤 에릭센의 예리한 왼쪽 측면 프리킥에 이은 케인의 헤딩 쐐기 골까지 터지며 조별리그 통과를 확신했다.

모리뉴 감독은 웨스트햄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손흥민을 풀타임 기용하며 신뢰를 보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민규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