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당이 불법으로 국회봉쇄…원포인트 본회의 열자"

박민규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0:30:05
  • -
  • +
  • 인쇄
"백원우 별동대, 공수처의 축소판…'친문농단' 국조 수용하라"
청와대 앞 최고위 발언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천막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제공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봉쇄로 '민식이법'을 비롯한 민생법안들의 발목이 잡혀 있다면서 '원포인트 본회의'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인근 '투쟁 텐트'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불법적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철회하고 양대 악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을 철회할 생각을 하기는커녕 더 큰 불법으로 맞서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의 불법 국회봉쇄 3일차다. 하루빨리 통과돼야 할 민식이법, 각종 민생법안이 여당의 국회봉쇄 때문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며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는데, 왜 여당은 아직도 묵묵부답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지난달 29일 본회의가 열렸으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를 신청하지 않았던 민식이법은 당연히 통과됐을 것이라면서 "대체 누가 그 본회의를 불법적으로 막았느냐. 바로 여당이다. 바로 문희상 국회의장"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다른 199개 법안에 모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배경에 대해선 "국회의장이 안건 순서를 바꿔 본인들의 법(공수처법·선거법 등)을 처리하고 나서 국회를 산회 처리하며 필리버스터 권한을 안 줄 수 있기 때문에 모두 신청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운영하던 감찰팀을 '백원우 별동대'로 지칭하면서, 이 가운데 A수사관이 전날 검찰 소환을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대해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많이 와서 괴롭다는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더라"고 전했다.

그는 A수사관이 '울산시장 부정선거'를 위한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에 모두 관련돼 있다면서 "백원우 별동대, 바로 이것이 공수처의 축소판"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 측근들의 죄를 덮고 상대편에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 끌어낼지 중상모략을 꾀하던 밀실이 바로 백원우 별동대"라며 "이대로면 내년 총선에서도 대대적인 부정선거를 저지르고도 남을 정권"이라고 했다.

그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제2·제3의 유재수가, 또 제2·제3의 김기현(전 울산시장)이 또 총선에서 나타날 수 있다"며 "여당은 이 같은 '친문(친문재인)농단 게이트'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민규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