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투표 86% 찬성··· 민주당 "서울·부산 후보 낼 것"

이창희 선임기자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11-02 10:32:10
  • -
  • +
  • 인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세계투데이 = 이창희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헌 개정을 거쳐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에 참여한 권리당원의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투표 결과는 재보궐 선거에서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는 당원들의 의지의 표출"이라며 "후보를 공천해 시민들의 선택을 받는 것이 책임 정치에 부합 한다는 지도부의 결에해 대한 전폭적인 지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선거 결과에 따라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현행 당헌 규정에 ‘전 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다는 방식으로 당헌 개정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대표는 "당원의 뜻이 모였다고 해서 서울과 부산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저희 잘못이 면해지는 것은 아니다"며 "서울과 부산 시민을 비롯해 국민여러분과 피해 여성에게도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재보궐 선거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 의혹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의 귀책 사유로 치러지는 만큼 당헌 규정까지 변경해가며 재보권 선거에 후보를 공천하는데 따른 정치적 잡음은 쉽게 수그러 들지 않을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을 통해 "당헌까지 개정해가며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한다는 점은 해당 당헌 조항 마련을 직접 주도한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직접 해명해야 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는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