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등교개학 시기·방법, 5월 초엔 국민께 알리도록 준비"...중3,고3 순차등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7 10:20:51
  • -
  • +
  • 인쇄
▲ 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국민들에게 알려드릴 수 있도록 제반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교육당국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오늘(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초·중·고 등교 개학과 관련해 "적어도 일주일의 준비기간은 필요하다는 것이 현장의 의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과 맞물려 우리 아이들의 등교 개학을 검토중에 있으며 "입시를 앞둔 고3,중3 학생들을 우선 고려해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교육당국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현재 수준의 안정적 관리가 유지되고  일상으로 복귀한다면 등교도 조심스럽게 추진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정말 쉽지 않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등교를 한다면 일선 학교가 준비할 사항이 굉장히 많다"며 "선생님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을 진행할 것인지, 물리적 거리는 어떻게 유지하고 급식위생은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쉽게 넘길 수 없는 세세한 사항들이 한 둘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총리는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이른바 '황금연휴'가 시작되는 것도 언급하며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의 마지막 고비"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항공편과 열차, 주요 관광지 예약은 거의 매진이라고 한다"며 "이젠 국민 모두가 어떻게 스스로와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디를 가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면서 "제주도와 강원도 등 지자체에서는 긴장감을 갖고 방역 준비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