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노원 잇는 '동북선 도시철도' 추진…25년 개통 목표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7 09:58:18
  • -
  • +
  • 인쇄
왕십리역~상계역 총 연장 13.4㎞
4개 공구로 나눠 동시 공사 추진

▲ 동북선 도시철도 공구 분할 현황.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성동구 왕십리역에서 노원구 상계역을 잇는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을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본격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난 1월 30일 민간투자사업 실시계획을 승인‧고시한데 이어 사업시행자인 동북선도시철도(주)로부터 이달 14일 사업 착수계를 제출받아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동북선 도시철도 실시계획이 승인고시 됨에 따라 동북선 민간투자사업시행자인 동북선도시철도는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하여 교통소통대책 심의, 도로공사 신고, 도로굴착계획 심의, 도로점용허가 협의 및 지장물 이설, 부지 보상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면서 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성동구 왕십리역에서 미아사거리역을 지나 노원구 상계역까지 잇는 총 연장 13.4㎞에 16개 정거장, 차량기지 1개소를 60개월간 건설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며, 4개 공구로 나뉘어 동시에 건설된다.

4개 공구는 금호산업(주), (주)호반산업, 현대엔지니어링(주), 코오롱글로벌(주) 및 (주)대명건설이 담당하며, 신호, 통신, 궤도 등 전 구간 시스템분야는 현대로템(주)가 시행한다.

동북선 도시철도는 성동구 왕십리역을 출발해 경동시장, 고려대, 미아사거리, 월계, 하계, 은행사거리를 거쳐 노원구 상계역이 연결되며, 왕십리역(2호선, 5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제기동역(1호선), 고려대역(6호선), 미아사거리역(4호선), 월계역(1호선), 하계역(7호선), 상계역(4호선) 등 기존 8개 노선, 7개 역에서 환승이 가능하다.

시는 공사 기간중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사업시행자인 동북선 도시철도(주)가 민원 전담 창구를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동북선은 기존 노선과의 환승을 통하여 서울 강남.북 뿐만 아니라 수도권으로 이동을 편리하게 함으로써 지역 균형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