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승차거부 근절...'저상버스 운수종사자 7대 준수사항' 제정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4 09:42:12
  • -
  • +
  • 인쇄
2025년까지...저상버스 비율 50% 돌파

 

서울시가 버스운전자들이 교통약자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고 서비스 강화에 나설 수 있도록 ‘저상버스 운수종사자 7대 준수사항’을 처음으로 제정됐다. 휠체어 이용 교통약자의 가장 큰 불만인 승차거부를 근절하기 위해서다.

이와 함께 휠체어 이용자 같은 교통약자가 자신의 승차대기 사실을 도착 예정인 버스운전자에게 알리는 ‘교통약자 버스승차지원시스템’도 도입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을 14일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운수종사자‧시민 인식개선, 시설‧구조 개선, 제도 강화다.

시는 7대 준수사항과 교통약자 저상버스 탑승 시 행동요령, 버스 편의시설 작동방법 등을 동영상 교육자료로 제작, 서울시 시내버스 65개사에 배포해 월 1회 실습.현장 중심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매년 상‧하반기에 이뤄지는 버스회사 점검‧평가시 운수종사자의 숙지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현장에 안착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으로 ‘교통약자 버스승차지원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하고, 버스 내부 구조 개선을 통해 교통약자도 당당하게 버스를 탑승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교통약자 버스승차지원 시스템은 승객이 버스정류소 내 단말기를 통해 탑승할 노선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버스 운전자에게 교통약자 대기상황이 전달되고 승객에게는 버스 도착을 안내해주는 시스템이다. 연내 6개 정류소를 선정해 시범도입하고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차량 내 구조 개선에도 나선다. 25년까지 2,720대 도입 예정인 전기(수소)버스를 중심으로 차량 내부에 휠체어 전용공간을 확보한다. 접이식 좌석을 평상시 일반승객이 이용하다가 휠체어 이용자 탑승 시 접어서 공간을 확보하는 지금과는 달리 다른 승객의 눈치를 보지 않고 당당하게 탈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취지다.

또한, 기존에 장애인이 직접 버스를 승하차하면서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제도를 ‘서울시 장애인 모니터단’이라는 이름으로 정비, 공식화한다.

마지막으로 ‘휠체어 사용 교통약자 버스 승차거부 신고센터’가 연내 운영에 들어가고, 교통약자의 이동을 도와주는 ‘활동지원사’는 단기 이동지원 서비스를 강화해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지우선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휠체어를 타는 교통약자들도 당당하고 편리하게 서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편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 정류장 시설부터 버스 내부 구조 개선, 버스운전자와 시민 인식 개선, 정책‧제도 강화 등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