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구 10만명당 코로나 발생률, 성북구 노원 최고 높아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4 09:31:08
  • -
  • +
  • 인쇄
관악구·동작구·노원구도 높은 편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코로나19 재유행속 서울 자치구별 확진자 발생률이 큰 차이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자치구별 인구 규모에 죄우되는 누적확진자 수와는 다르게 집단감염 발생 여부와 지역별 방역 대응 태세 등에 따라 다른 것으로 해석된다.

4일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의 코로나19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일 0시 기준으로 서울시 전체의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은 41.79명이었다.

이는 광역자치단체 중 대구(질병관리본부 자료 기준 289.84명), 경북(55.14명)에 이어 3위이며, 수도권의 경기(25.71명), 인천(25.40명)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을 서울 내 25개 자치구별로 비교해 보면 가장 높은 곳은 64.28명을 기록한 성북구였다. 이어 관악구가 51.63명, 동작구가 45.55명, 노원구가 45.38명, 종로구가 45.22명이었다.

용산구(44.02명), 도봉구(42.48명), 중구(40.45명), 송파구(38.87명), 은평구(38.79명)도 10위 안에 들었다.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자치구들은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거나 관련 감염자가 많이 나온 곳이다.

성북구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103명이나 됐다. 교회 집단감염 여파가 가장 컸던 성북구는 서울 전체 확진자 수(4천62명)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따져도 7.0%(284명)로 1위였다.

송파구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33명,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15명이었다. 노원구도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76명, 빛가온교회 관련 확진자가 14명이었다.

관악구는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발 감염과 왕성교회·만민중앙교회 감염 여파가 컸고, 강서구는 병원과 요양원 관련 감염자가 많았다.

이밖에 다른 구의 발생률을 보면 중랑구(38.28명), 영등포구(38.03명), 강북구(37.85명), 강서구(37.65명), 구로구(37.28명), 강남구(35.66명), 동대문구(35.59명), 마포구(35.26명), 서초구(33.57명), 양천구(32.97명) 순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발생률이 가장 낮은 곳은 광진구(27.75명)였고, 서대문구(30.38명), 성동구(30.60명), 강동구(31.72명), 금천구(32.72명)도 상대적으로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