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긴급대책 회의 진행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7 09:07:01
  • -
  • +
  • 인쇄
"中관광객 70% 개별관광, 통제 안돼···우한폐렴 심각"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에 모두발언하는 박원순 시장.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국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일명 '우한폐렴' 확산이 심각한 상태라며, 메르스 수준의 감시체계 구축이 필요 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6일 오후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오늘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며 쉽게 해결될 것 같지도 않다"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국내 확진자는 3명으로 이 중 서울시 확진자는 1명이다. 이 들 중 격리해제를 받은 환자는 6명, 접촉자 능동 감시자는 36명이다. 서울시는 "3번 확진자의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는게 그간 계속 주장해온 소신"이라며 "중국 상황을 정확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필요가 있으며, 현재 상황은 우리 생각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지금 이미 세번째 확진자가 나왔고 계속될 확률이 있다. 각별하고 엄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감염병은 선제대응이 중요하다. 일단 뚫려서 확산되면 손쓰기가 어렵다. 중국이 초동대응에 실패한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지난 24일 총리주재 대책회의에서 신종코로나 관련 대응 체계의 강화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흡기 증상사례의 정의를 인후통이나 기침이나 가래까지 확대하고, 대상 범위를 후베이성까지 넓힐 것, 접촉자들의 자가격리 등을 건의 했고 모두 받아들여졌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중국은 그룹 관광을 금지했지만, 여전히 개별관광으로 서울과 국내에 계속 중국인 관광객들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광형태로 보면 (전체 중국인 관광객 입국자의) 70%가 개별관광으로 호텔보다 게스트하우스 등 우리가 통제하기 어려운 숙소에서 지내는 경우가 많다"고 우려했다.

앞서 시는 지난 22일 우한 폐렴 확산 차단을 위해 '방역대책반'을 24시간 가동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대책반(반장 시민건강국장)을 구성해 24시간 상시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운영 중이다. 25개구 보건소는 선별진료소를 가동해 의심환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신속한 검사 체계를 구축했다.

한편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 격리자 확대에 따른 서울시 및 자치구 재난기금을 사용하고, 오는 28일 0시를 기해 환자 사례 정의를 발열과 기침 외에 인후통과 가래 등의 증상을 포함하는 것으로 확대해 적용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