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손님 적어 편하시겠다" 발언 논란…야 일제히 비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5 08:32:22
  • -
  • +
  • 인쇄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경기 이천시 장호원 전통시장을 방문, 시장물품을 둘러보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손님이 적어 편하시겠다는 발언을 건넨 것을 두고 야당이 일제히 "무개념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정 총리는 이달 13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들을 방문했다.

정 총리는 안경원을 방문해서는 "요새는 (손님이) 좀 줄었죠? 금방 괜찮아질 것"이라며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조금 지나면 다시 회복되니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갖고 버티셔야죠. 버틸만해요? 어때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음식점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라고 말했고, "그렇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정 총리는 이에 또다시 웃으며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것이니 편하게 좀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고 했다.

정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야당들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개념 발언이라며 날 선 비판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논평에서 "어떻게 일국의 국무총리가 서민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가 있단 말인가"라며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생각했다면 이 같은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 거리로 생각한 모양으로,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라고 논평했다.

새로운보수당 권성주 대변인은 "편향된 가짜뉴스로 3년째 국민을 조롱하는 대통령의 하수인답다"며 "삼권분립의 헌법 정신마저 파괴하며 달나라 대통령의 '2인자'를 자처하더니 그새 달나라 총리가 되어버린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정 총리의 부족한 공감 능력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 무책임하고 뻔뻔한 망언"이라며 "정중히 사죄하라"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논란이 되자 14일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 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 총리는 자신이 '편하시겠네'라는 말을 건넨 식당 관계자에 대해 "'국회의원 되기 전에 회사 다닐 때부터 알았다'며 친밀감을 표해 나도 반가워서 편하게 해드리려는 뜻에서 농담했다"고 덧붙였다.

총리실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일부 언론에서는 정 총리가 음식점 사장에게 말한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사실이 아니다. 안면이 있던 60대 여성 종업원에게 반갑다며 인사하던 중 한 말씀이었다"고 설명했다.

총리실은 "'벌어둔 돈으로 버티라'는 언급 역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이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고 극복해 나가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명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비판을 의식했는지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왜곡돼 전달된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하신 국민들이 계셔서 정확한 내용을 말씀드린다"며 "신종코로나의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사장님께서도 현재 여러 불편함에 마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한편 논란이 된 음식점 사장은 페이스북에서 정 총리의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 발언과 관련, "웃음을 띠면서 농담조로 건네신 상황이었다"며 "제게 한 이야기가 아니라 일하는 직원에게 근무 강도가 약해져서 편하겠다는, 노동자 입장에서 일상적 내용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을 텐데 많은 파장을 낳아 유감"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