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 긴급보고 받아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1 08:27:31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지역사회 전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는다.
이 보고에는 정 총리를 비롯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전 8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 총리가 주재하는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가 열리는 만큼 문 대통령에게는 이 회의의 결과가 보고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염 확산 시작단계에 접어든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 격상 여부 등을 주요 내용으로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보고 후 현재 '경계' 상태로 유지 중인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 단계로 올릴 가능성이 점쳐진다.

정 총리는 전날 오후에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 장관 등과 함께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했다.

회의에서는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데다 서울 등지에서 감염 원인과 경로 확인이 어려운 확진 사례가 추가로 나타난 상황을 점검하고 지역사회 전염 확산 차단 대책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한편 정부는 회의에서 역학조사관과 음압격리병상 등의 부족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의 요구사항을 가능한 범위에서 모두 수용키로 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