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대면 진료체계"본격 추진 공식화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6 07:50:46
  • -
  • +
  • 인쇄
▲ 청와대 전경. 사진=최정은 기자

 

청와대가 비대면 진료 확대를 위한 제도화 계획을 밝혔다. 의료계를 중심으로 비대면 진료는 의료 영리화를 위한 밑작업이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던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향후 예상되는 (코로나19의) 제2차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비대면 진료체제 구축이 시급하다"며 "비대면 진료체제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이 13일 원격의료 검토 필요성을 언급햇으며, 정세균 국무총리와 기획재정부가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시민사회계와 의료계의 반대 여론을 정면돌파하려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비대면 진료 공론화가 예상보다 빨리 촉발됐다는 인식이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정부와 청와대가 추진 의사를 공식화한 만큼 보조를 맞춰 여론 조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흑백논리로 접근해선 안 된다"며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비대면진료를 체험하고 있는 만큼 제도적으로 수용하고 조정할 방법을 검토할 게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논의가 제대로 시작도 안 됐기 때문에 할지 말지를 두고 소모적 논쟁에 빠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