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태풍 '바비' 북상… 오늘 제주 상륙

김효림 기자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5 06:46:35
  • -
  • +
  • 인쇄
▲ 태풍 '바비' 발생 현황 및 전망 관련 위성사진. 기상청 제공

 

사람이 제대로 서 있기도 힘들 정도로 강한 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5일 제주 남쪽 해상으로 올라온다.

기상청은 태풍 바비가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북상해 다음 날인 26일 오후께 제주도에 가장 가까워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이날 밤 제주도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이후 바비는 서해안을 따라 점차 올라와 27일 오전 서울에 가장 근접하며, 이후 북한 황해도에 상륙한 뒤 내륙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전날 밤부터 비가 시작됐으며 이날 밤에는 남해안, 27일 오전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 같은 날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이날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24일 밤부터 누적) 30∼80mm(많은곳 제주도 산지 120mm 이상), 남해안과 서해5도 5∼40mm다.

기상청은 전날 브리핑에서 태풍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26일 밤부터 27일 사이 제주도와 전라 서해안의 최대 순간풍속은 시속 180∼216km(초속 50∼60m), 그 밖의 서쪽 지역과 남해안의 최대 순간풍속은 시속 126km(초속 35m)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40∼60m면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없는 정도이고 시설물이 바람에 날려 훼손되거나 부서질 수 있다. 특히 초속 50m 이상이면 가장 상위에 속하는 개념이라서 바람으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재난이 가능한 풍속이다.

아직 태풍의 본격적인 영향을 받지 않는 지역은 폭염이 이어진다.

기상청은 이날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 높으니 건강 관리에 신경 쓰면서 농·수산업, 축산업, 산업 등의 분야에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내륙, 전북 내륙, 전남 북부 내륙, 경상 서부 내륙 등은 대기 불안정에 의해 소나기가 올 수 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