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아베와 4개월만 조우...아세안 갈라서 "韓日정상회담 계획無"

전장헌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1-04 06:10:50
  • -
  • +
  • 인쇄
▲ 문 대통령, 아베 총리 부부 등과 기념촬영

 

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 참석차 태국을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갈라 만찬에 참석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오후 만찬에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해 단체사진 촬영 시 같은 줄에 선 아베 총리 내외와 악수를 하고 인사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만난 것은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8초간 악수와 함께 인사한 뒤로 4개월여만이다.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앞두고 한일 외교가에서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및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한일 관계가 냉각된 상황에서 양국 정상의 만남에 관심이 쏠렸다. 문 대통령은 4일 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에서도 만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번 태국 방문 기간 한일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재까지는 한일정상회담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말하는 등 가능성은 작게 점쳐지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장헌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